블로그

인천국제공항 도로균열 보수시공.

안녕하세요.

벌써 11월 마지막 주가 시작되었네요. 추웠다 더웠다 변덕스러운 날씨 속에서도 다들 건강 잘 챙기시길 바라며, 지난 10월에 시공한 인천국제공항 균열보수 시험시공 포스팅을 시작하겠습니다.

공일자는 2019년 10월 10일.

인천국제공항 주배수지 진입도로, 자유무역지역, 인천국제청사 주차장 각 50m씩 총 150m 도로균열보수 시험시공을 진행하였습니다. 공항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시공 공간은 최소한으로 잡아 빠른 시간 내 공사를 마무리하고 즉시 도로를 개방해야 하는, 스피드가 관건인 현장이었습니다.

 

자~ 그럼 현장 하나씩 포스팅 해볼까요?^^

1. 주배수지 진입도로

균열의 폭이 5mm 이하의 크랙이 주를 이루는 왕복 1차선 현장이었습니다. 주차대행 차량 통행이 많아 (속도 빠름빠름…ㅜㅜ) 폭 1.5M 정도의 작업 공간만 확보하고 바로 공사 시작했습니다.

작업 범위가 넓어 시공용 토치를 이용해 보수하였습니다. 이날 기온이 급하강한데다 이른 아침시간이라 날씨가 제법 쌀쌀하여 바닥면을 먼저 토치로 가볍게 가열 후 도로균열테이프를 부착, 용융시켰습니다.

point!! 겨울철 추운 날씨에도 바닥면을 살짝 가열해서 부착해주면 보수가 가능합니다.

* 도로균열테이프 부착 방법: 도로균열테이프 부착 시 종이면을 탈착시켜 시공 부위에 부착 후 표면의 비닐 제거->토치 등을 이용해 도로균열테이프 용융-> 규사나 탄산칼슘 등 도로하여 끈적임 제거

2. 자유무역지역

균열의 폭이 5mm 이상의 크랙이 혼합된, 중차량 통행이 많은 왕복 2차선 현장이었습니다. 넓은 균열엔 도로균열테이프를 돌돌 말아 균열을 채운 후 공사를 진행했습니다.

* 도로균열테이프를 돌돌 말아 손으로 ‘툭’ 끊으면 쉽게 잘립니다. 어렵지 않아요~

 

3. 인천국제청사 주차장

차량 1대 통행이 가능한 차량통행로 횡균열 보수 현장입니다. 현장 통제를 안한 상태에서 공사를 진행해야 하는, 1분에 한 대씩 차량이 지나다니는 공사조건이었습니다. 네.. 현장 작업조건이 조금… 그랬어요..ㅎㅎ;

시공 후 즉시 도로 개방이 가능하지만 워낙 차량 통행이 빈번한 현장 특성 상 도로균열테이프를 균열부에 부착 후 상부 비닐을 조금씩 벗기며 시공 시작. 비닐이 덮여있어 시공 중 차량이 지나가도 댓츠 오케이~!! 테이프를 조금씩 잘라 붙이며 시공해도 노 프라블럼~!!^^

청사 앞이라 그런지 많은 직원분들이 구경을 하셨네요. 그동안 보아온 균열보수와는 전혀 다른 모습에 다들 신기해하셨고, 무엇보다 교통통제를 안하고 시공하는 모습에 다들 와우~~!! 네~ 세상 참 좋아졌죠?^^

마지막 작업 중 규사가 똑 떨어지는 불상사 발생. 꼭 규사가 아니여도 괜찮아요~ 주변 화단에서 흙 한 주먹 가져다 표면 끈적임 제거해주면 됩니다. 하얀 규사도 괜찮고 흙도 나름 자연미 있어 보이는…( 자연미라고 마구 우기기^^)

우리가 만들었지만 너~~어무 괜찮은 제품이야. 안 쓸 이유가 없어. 훌륭해~

항상 행복하고 즐거우시길~ 감사합니다!!

 

도로균열테이프 시험 시공 _ 서산 현대모비스 도로주행시험장

녕하세요.

오늘은 9월에 시공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 균열 보수를 포스팅하려 합니다.

시공 일자는 2019년 9월 10일.

시공 장소는 서산에 있는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

차량의 고속주행테스트가 이루어지는 곳으로 50도가 넘는 급경사 구간까지 포함하고 있어 균열부위 파쇄나 시공 장비의 이용은 불가능하였고, 끓여 붓는 타입의 보수제 역시 적용할 수 없었습니다.

이 모든 어려움을 감안하여 최종 결정된 보수재는 바로 도로균열테이프!!

탄성과 점착력이 뛰어나 고속주행도로에도 적합하고, 별도의 시공장비 없이 시공 부위에 도로균열테이프를 붙이고 토치 가열하는 방식이라 급경사면의 균열 보수에도 적합하죠. 우리 제품이지만 참으로 칭찬해~^^

자, 그럼 어떻게 시공했는지 하나씩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사실 시공이 너무 간단해서 설명할게 너무 없다는게 문제라면 문제….^^;)

1. 급경사면이라 안전 로프는 필히 착용 후 보수가 들어갑니다. 시공부위가 낙엽이나 흙 먼지 등으로 심하게 오염됐을 경우 블로워 등을 이용해 청소를 해주어야 하지만, 본 현장은 큰 오염이 거의 없는 상태입니다. 물론, 가파른 경사 덕분에 청소를 진행할 수도 없었지요.

2. 도로균열테이프의 종이면을 탈착 후 균열면을 따라 부착합니다. 유연성이 뛰어난 도로균열테이프를 크랙 형태에 따라 좌, 우로 꺽어가며 부착해도 되고, 여의치않으면 컷터칼로 잘라 붙일수도 있습니다. 균열의 폭이 넓거나 깊은 경우, 도로균열테이프를 돌돌 말아 백업제와 함께 균열을 메꿔준 후 부착합니다.

3. 상부 필름을 제거 후 토치로 가열하여 융착시킵니다. 열가소성을 가진 도로균열테이프에 열이 가해지면, 균열은 조금 더 메꿔지고 더 강하게 부착됩니다.

다음은 구조물 사이의 틈새 균열 시공입니다. 역시나 장비 사용이나 녺여 붙는 제품을 사용하기는 힘든 까다로운 시공이었네요.

도로균열테이프 없었으면 어쩔뻔했는지~ 참으로 기특해^^

원래는 가열 융착 후 규사나 탄산칼슘 등을 뿌려 끈적임을 제거해야 하지만, 시공 현장의 특성상 해당 과정은 생략하였습니다. 시공 후 2달 반 정도 시간이 흘렸네요. 여전히 짱짱하게 잘 버티고 있다는 소식을 끝으로 오늘의 포스팅은 이만 끝냅니다.

항상 행복하고 즐거우시길~ 감사합니다!!

제품 구매: 도로보수몰